홈 >> 고객센터 >> 게시판
 
 

박아지

유일한사랑 - 피리를 불자

2014-06-06

 
유일한사랑 - 피리를 불자
아직도 남은 한 밤 낮이
목이 마르다 피리를 불자.
이삭들은 아직 덜 여물고
열매도 풋내만 난다.
우리들의 소망은 별밭의 꽃
사랑도 저 문 밖에 지나간다.
그리고 모두 멀리만 있지
아직 반가운 대답은 없지
우리는 어디에선가 따로따로
높은 하늘밑 빈 땅위다.
오늘도 한줄기 강물이 간다
강물을 보며 피리를 불자.

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 .
 
2014-06-08 미묘한아름다움 - 하늘과 땅, 그리고 부모
백다혜
 
2014-06-06 자연미 - 울음이 타는 가을강
이빈